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맛집소개입니다.2019.02.12 18:50




강남에 친구가 입원을 한적이 있어서 병문안을 갔다가


저녁을 뭐 먹을까 하다가 친구가 주변에 뭐가 맛있나 검색해보다가


마침 이곳을 찾았습니다.


거리도 가깝고 친구도 심하게 다친편은 아니어서 같이 걸어서 갔었는데요.


사실 강남에 어쩌다 나오게 되면 갈곳이 그리 마땅하지가 않았어요.


강남에 맛집이 수도없이 많을텐데 뭐가 마땅치가 안냐고 물으실 수 있지만


차량을 가지고 돌아다니면서 가본곳이 그렇게 많지 않기 때문에 


맘붙이고 갈만한 식당을 많이 알지 못하거든요.


사실 아무데나 간다면 강남처럼 갈곳이 많은곳이 또 어디 있겠습니까만은


아는 맛집이 없기 때문에 갈곳을 못정하는 것이죠 ㅠㅠ


그래서 맛있으면 다음에 강남올때 들러야지 생각을 하고 


갔던 식당입니다.


마침 주차장도 널찍하니 좋았구요.





메뉴는 위에 사진을 보듯이 심플합니다.


특정메뉴만을 전문적으로 하는 전문점이라고 할 수 있는 가지수입니다.


식당은 무조건 메뉴가 적고 전문적으로 하는곳이


어느정도는 확실합니다.


이거저거 많은데 치고 잘하는데 보기는 힘들거든요.


정말 드물어요. 어느정도 전통을 쌓고 규모가 있는곳이 아니면


맛이 변할 수 있는 요소가 아주 많기 때문에


정말 오래된식당들은 분업화가 잘 되있고 핵심인원이 


변하지 않으면 음식맛이 보존되는 것이죠.


주방장이 흔들리면 모든것이 흔들리는겁니다.



작은데는 주방장이 음식에만 집중할 수 없는 환경이라면


음식맛이 바뀔 여지가 많아서 음식맛이 한결같은 곳은 인정해줘야 합니다.


언주옥은 이번에 처음와보기 때문에 얼마나 오래된 가게인진 모르겠지만


잠깐 한 가게는 아닌거처럼 보여졌습니다.




하지만 여기 메뉴에 평양냉면이 눈에 띄죠.


이 메뉴 하나가 껴있는것이 참 뭐랄까요?


약간 아쉬운 느낌이랄까요?


평양냉면전문점이 아니라는걸 누가봐도 알 수 있는데


평양냉면이 인기가 있을때 슬쩍 껴 넣은것이 아닌가 싶은 메뉴입니다.


그다지 시켜보고 싶지는 않더라구요.


계산할때도 점원분께 슬쩍 물어보긴 했습니다.




평양냉면 메뉴가 들어간지 얼마나 됐냐고...


예상대로 넣은지 얼마 안되었다고 하더라구요. ㅋㅋ


과연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긴 하지만...역시 괜한 호기심은 화를 부를거같아 그냥


곰탕을 시켰지요.


허나 포스팅을 하면서 언주옥 평양냉면을 검색해서 비주얼과 글을 몇개 보니


기대를 해봐도 될 느낌인데요?


다음에 들르면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비주얼은 전문집 못지 않게 맛있어 보입니다.





곰탕에 제일 필요한건 바로 이 깍두기와 김치입니다.


국밥 곰탕 해장국 이런것에 제일 필요한건


바로 이 김치반찬입니다.


김치가 차지하는 비중은 탕이 6이라면 김치가 4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만큼 김치와 한몸이 되어야 국밥의 완성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김치가 맛이 없다면 국밥도 반쪽짜리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얼큰한 국밥은 그래도 김치없이 국밥만으로 괜찮을 수 있지만


곰탕이나 설렁탕같은 맑은 국물에는


김치의 비중이 어마어마 해지죠.


그런면에서 언주옥의 깍두기는 맛있고 괜찮습니다.


배추김치도 나쁘지 않았어요.


  




곰탕과 설렁탕에 빠지지 않는 또하나의 조연인 파입니다.


하지만 저는 파가 당연히 들어가야 된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생각보다 파를 안넣고 드시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세상에 음식취향은 역시 다양하다고 또 생각이 들었어요.


메인틀은 어느정도 비슷하지만 그 안에 디테일이 다른것이죠.


국밥을 꼭 말아드시는 분이 있는가 하면 따로국밥으로 드시는 분도 있듯이 말이에요.


제가 말아먹는거보단 따로 먹는걸 선호합니다.


하지만 여긴 토렴까지 되어서 말아나오죠.


그 가게의 방식을 존중합니다.


사실 토렴하지 않으면 국물이 밥에 탁해져서 따로 먹는데


미리 토렴해온건 좀 다르긴 하죠.


하지만 끝까지 먹으면 밥에서 우러나오는것때문에


국물이 탁해지는건 어쩔 수 없긴 합니다.







국밥의 비주얼은 보다시피 좋습니다.


고기도 실해요.


국물도 딱 먹었을때 맛있고 잘 우려냈습니다.


하지만 양이 많으신 분이라면 저 고기의 양이 부족할 수 있겠어요.


많이 드신다 하면 특을 드시는게 좋겠죠?






여기 곰탕의 제일 좋았던 점은 바로 고기였습니다.


고기를 먹을때 이런분들이 계시죠.


"난 물에 빠진 고기는 안먹는다"


왜냐면 고기의 제대로된 맛이 빠지고 뭔가 기름진느낌이 없어져서 


물에 빠진 고기가 맛이 없다고 느끼시는 분들이 있는거같은데


여기 곰탕의 고기는 물에 빠진 고기지만


고기향과 기름짐같은게 살아있었습니다.


정말 곰탕에 빠진 고기지만 참 맛있었어요.






간혹 곰탕과 설렁탕의 차이를 모르시는 분이 계시는데


곰탕은 고기로만 우려낸 국물이고 


설렁탕은 뼈와 고기로 우려낸 국물이라고 생각하시면 편할겁니다.


그런데 이게 매장마다 다르니 뭐가 진짜 정답이라고 말하기도 애매하더라구요.


주방장의 노하우는 다 다르니까요.


걍 기본적으로 저렇게 생각하면 큰 무리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곰탕만 먹기 아쉬워서 만두도 시켰어요.


만두도 직접 만든것이라서 


맛이 괜찮았습니다.







만두도 먹어보면 확실이 간장의 비중이 좀 필요한 음식입니다.

 

이 간장이 어떤 간장이냐에 따라 만두맛이 달라지는경우가 무조건 있습니다.


잘하는 집을 가면 간장이 짜지 않고 거의 만두에 적셔 먹어도


짜지 않은 하나의 소스로서의 역할을 하는데


언주옥의 만두 간장도 그런 종류였습니다.


아무리 많이 찍어도 짜지 않으면서 만두맛을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간장이야 말로 진짜 만두의 완성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곰탕에 이어 만두도 만족스러운 언주옥.



다음에 오면 앞에서 말한 평양냉면을 한번 먹어봐야겠어요.


소고기전문점이니까 냉면도 동떨어지지 않은 음식이므로


한번 기대해봐도 괜찮겠죠?


다음에 강남을 오게되면 또 들러봐도 괜찮은 곳이에요.


언주옥 곰탕 추천드립니다.









Posted by 매직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id=226a28960400007b||t=1250304485|et=730|cs=unfefjbe

naver-site-verification: naver9b187fb765b6c1b99fd9398aaa2ab1f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