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존에 집에서 쓰던 5.1채널 알텍랜싱스피커 151i가 오래되다보니


정상작동을 하지 않게 되어


스피커를 알아보던중에 보스컴패니언50과 소니cas-1 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런저런 오랜 고민끝에 제가 선택한건 보스컴패니언50이었습니다.


소니cas-1의 앰프가 탐나긴 했지만 스피커가 왠지 기대에 못미칠거 같은 느낌에 스피커에 충실할 거 같은


보스컴패니언으로 결정했습니다.


그래서 바로 구매를 결정했죠.


목요일 새벽에 결제해서 토요일에 올줄 알았는데


배송이 월요일에 와서 너무 오래 기다렸네요 ㅠㅠ






포장은 한겹 박스포장을 더 해서 왔네요.


크기가 딱 맞는 걸 구한것도 신기하네요.





보증서가 같이 들어있었습니다.


as에 필요한 품질보증서죠.


보통 as문제때문에  직구보다 가격이 좀 더 비싸도 국내 정식발매된걸


구매하는거겠죠.





박스입니다.


심플한 구성이 맘에 들었어요.






이 제품에 관심이 있어 찾아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국가별로 전압코드가 들어있었습니다.


한국은 당연히 220v-250v이죠. 


비슷하게 생긴게 있는데 폭이 좁더라구요.


그건 어느나라에서 쓰는건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중앙우퍼입니다.


크기가 생각보다 크고 길었어요.


무게또한 상당하네요.







스피커부분입니다.


좌우 스피커 하나씩과 전원 볼륨을 조절할 수 있는 콘트롤팟입니다.







구성품은 생각보다 간단하죠.


좌 우 스피커 2개와 중앙우퍼 콘트롤팟


이게 전부입니다.







우퍼의 뒷모습입니다.


다른 선이 들어갈 확장성은 전무합니다.


컴퓨터에만 쓰는용도기 때문일까요.


딱 요놈에만 충실합니다.









콘트롤팟입니다.


개인적으로 이녀석이 젤 맘에 들었네요.







바닥에 딱 붙어서 움직이지도 않고


윗부분으로 볼륨조절하는게 상당히 편하고 심플하더라구요.


왼쪽엔 헤드셋을 낄 수 있는 구멍과


aux를 꼽을 수 있는 구멍이 앞에 있어서 편했습니다.







메인인 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스피커입니다.


크기는 아주 큰 편은 아니지만 높이는 상당히 높은 느낌입니다.


일반 스피커라면 높은 느낌이 아니겠지만


책상에 앉아서 쓰는 용도기 때문에 조금 더 낮아도 괜찮을 거 같았어요.






뒤에 꼽는 부분입니다.


처음 보는 모양이에요.









포장을 다 뜯고 이제 설치를 해보겠습니다.


구성품이 몇개 없으므로 설치 자체는 쉽습니다.


그냥 모양에 맞는걸 꼽으면 끝나요.








컴퓨터에 잘 연결해서 청음을 해봤습니다.


일단 기존에 5.1채널을 쓰고 있었고 


예전에 오디오에서 쓰던 스피커를 뗴어다가 5.1채널 우퍼에 물려서 쓰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짬뽕으로 상당히 만족하며 썼던건데 5.1 채널이 완전하게 되지 않는 현상이 생기면서


보스컴패니언50을 구매하게 된거죠..



보스컴패니언50 청음을


영화, 유튜브, 음악


이 3가지로 실험해봤습니다.


게임도 해보려했지만 저거 3가지로 충분했어요.



영화, 유튜브, 음악


이 모든것이 저번에 쓰던거보다 좋다고 느껴지지가 않았습니다.


저음은 빵빵한데 고음역대에서의 맑은 소리가 약간 둔탁하게 들리더라구요.


물론 이 청음의 결과는 예전에 썼던 스피커의 기준에서라는걸 말씀드리는 바입니다.


보스스피커의 음질이 분명 나쁘지 않았습니다.


다만 예전에 썼던것에 살짝 못미치는것이 마음속에 응어리를 만들더군요.







5.1이 정상작동하지 않아 2.1로 같은 환경을 만들어서


꼈다 뺏다를 바꿔서 청음해보니 모든 소리에서


보스스피커가 우위를 점하지 못하더라구요.


사실 기존것이 좋다고 느끼긴 했지만 보스스피커보다는 싸기 떄문에


가격대에서 오는 업그레이드가 있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더군요.


많이 당황했습니다.



그래서 눈물을 머금고 사온지 5시간도 채 안되어 금액적인 손해를 안고


마침 구하시는 분께 되팔았네요.


제가 뭘 사서 바로 되팔아본적은 처음이었습니다.


사운드는 절대 아래급으로 가질 못하겠더라구여.



일반적인 평범한 스피커를 쓰셨던 분들께서는 보스컴패니언50으로 넘어오면


신세계에 입성하는 느낌이시겠지만


기존에 좀 괜찮은 시스템을 쓰고 계셨다면 보스컴패니언이 조금은 부족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드네요.


그 기준점은 각자가 다르니 설명하기가 애매하네요.


딱 놓고 봤을때 나쁜 소리는 아니었습니다.



다행스럽게 5.1채널을 4.1이나 2.1로 만들면 정상작동해서 기존에 쓰던걸 그냥 쓰기로 했네요.


뭔가 한단계 업글 할 생각으로 구매했다가 다운그레이드가 되니 다음 스피커는 뭘 사야할지 


금액을 얼마를 늘려야 할지 약간 멘붕이 오네요.


100만원대가 넘는 제품은 확실할지 그것조차 의심이 되더라구요.


다시 쓰던걸 재구매 하고 싶은 생각이 더 드는데 


구할수가 없으니 그것도 슬프네요.







짧지만 제 추억에 깊이 남을 물건이 되버린 보스컴패니언50이었습니다.




본인이 새로운 사운드 환경을 위해 투자하고 싶다면 


권장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


자신은 좀 괜찮은 환경으로 사운드를 듣고있다 하시면


꼭 청음해보고 구매하시기를 권장합니다.




아래 사진은 당황스러운 퀄리티를 보여준 


알텍렌싱 151i 스피커 우퍼와 이름도 기억안나는 2.1 홈시어터 시스템에서 떼온 스피커의 조합이었습니다.


2.1 홈시어터 기기는 얼마였는지 기억이 안나지만 싸진 않았던 기억이고


현재 60만원에 호가하는 보스 스피커보다 소리가 좋은 당황스러운 조합을 보여주는 현재 스피커입니다.




당분간 스피커의 지름은 접고


이놈을 더 써야겠네요.


그리고 5.1채널에서 2.1채널로 내려오는것도


많이 고려를 해봐야 할거같아요.


뭔가 덜 들리는 비는 느낌이 생각보다 허전하더라구요.




그리고 사운드를 크게 들으면 방음도 좀 중요하죠. 


주변에 폐를 끼치면 안되니까요.


암막커튼이 방음에도 약간 도움이 됩니다.


커튼은 우장홈패션에 연락주세요 ^^


막간 홍보였습니다.












Posted by 매직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234

    사운드블라스터보니까 보스판매하셨다고하셨는데, 왜판매하셨나용?

    2018.11.15 11:58 [ ADDR : EDIT/ DEL : REPLY ]
    • 기존에 가지고 있는 스피커보다
      소리가 좋다고 느껴지지 않아서 다시 팔게 됐어요.

      2018.11.16 12:17 신고 [ ADDR : EDIT/ DEL ]
  2. 이정수

    정확히 잘못 짚으셨습니다..
    보스 스피커는 무조건 [에이징] 이 되어야 좋은 소리를 느낄 수 있는 스피커입니다.

    스피커에 에이징이라는게 굳이 필요하냐 라고들 하는건 클래식 명반켜놓고 전문적으로 할 필요가 없다는 말이죠.
    PC스피커의 경우 영화보고, 음악듣고 적어도 20일이상 하루 4시간이상씩 켜놔야 소리가 잡힙니다.

    5시간도 채사용하지 않은 제품과 기존에 계속 쓰던 제품과는(에이징이 이미 다 된 제품이므로) 비교하면 안되죠.
    그리고 기존 스피커가 좋은 제품도 아닙니다.

    2018.12.29 12:32 [ ADDR : EDIT/ DEL : REPLY ]
    • 안그래도 나중에 에이징을 생각 못하고
      너무 성급하게 팔았나 생각이 들긴 하더라구요.
      짚어주신점 다음에 스피커 구매할때 고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12.29 13:51 신고 [ ADDR : EDIT/ DEL ]
  3. 팔도

    헐... 전 대만족 하면서 사용중인데요,.ㅠ

    2019.02.20 14:26 [ ADDR : EDIT/ DEL : REPLY ]
    • 윗 댓글처럼 에이징후에는 어떤 소리가 나올지 모른상태로 팔아버려서 그건 말씀드릴 수가 없지만
      에이징 전 기준으로는 현재 쓰고있는게 저는 더 만족스러워서 팔아버렸네요.
      에이징을 해보고 팔았어야 하는 후회가 좀 남긴 해요. 얼마나 달라졌을지 궁금한 맘은 좀 남아있네용.ㅠㅜ

      2019.02.20 18:40 신고 [ ADDR : EDIT/ DEL ]
  4. 김군

    저도 첨에 이거 뭔데 ♪♫♪ 돈버렸네 했습니다 ㅎ
    이럴리가 없는데 하고 좀 검색해보니 얼마간 쓰면 좋아진다고(버닝)한결같이 말씀들 하길래 믿고...
    지금은 정말 너무 좋군요
    클립쉬 울트라5.1 우퍼날려먹고 그뒤로 쭉
    크리에이티브 상위 모델만 듣다가
    소문듣고 산 보스가 첨에 저음 뭉게지고(완전 쓰레기수준) 고음도 둔탁하고 어찌나 신경질 나는지..ㅋㅋ
    님 마음 오백번 이해합니다
    지금은 길잘들여서 드비알랜하고도 안바꿉니다

    2019.03.21 01:42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댓글을 보니 정말 너무 급하게 판게
      더 아깝네여.
      살짝 궁금해져요 ㅠㅠ

      2019.03.21 11:20 신고 [ ADDR : EDIT/ DEL ]
  5. 스피커에 몇억쓴사람

    제일 어이 없는게 에이징 타령하는사람 고기도 아니고 무슨 ㅋㅋㅋ
    스피커 소리가 바뀐다는건 만들때 형편없이 만든 싸구려 부품아닌이상
    변할리가 없다. 케이블 품질도 마찬가지

    2019.04.22 21:27 [ ADDR : EDIT/ DEL : REPLY ]
  6. bluecheese

    이어폰이나 헤드폰, 케이블은 기종에 따라 유의미한 차이가 없을 수도 있고 청취자의 감이 무뎌도 못 느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스피커 소리가 안 변한다고 한다면 좀 의심해봐야 합니다. 고열, 직사광선 노출에 따른 신뢰성이 중요한 차량용 스피커나 안 변하려나.

    스피커는 사용 시간에 따른 차이가 생기는 경우가 많으며,
    변화의 폭이 큰 경우 오디오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쉽게 알아채기도 합니다. MDF/우드 인클로저 및 펄프 진동판인 경우 기본적인 소재 구성에서도 물성이 변할 여지가 많고, 전부 폴리머 구성이라도 엣지와 스파이더 및 네트워크 회로의 캐패시터 변성에 따른 차이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진동판, 코일, 스파이더, 엣지를 붙들고 있는 접착제도 변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심지어 내부 인슐레이터의 경우 여름
    몇 번 지나고 나면 촉감부터 달라지기도 하고요. 진동판 자체도 이어폰이나 헤드폰과는 달리 작동시의 변위가 크기 때문에 아주 싸구려가 아닌 어느 정도 성능이 되는 것들은 신품과 몇 개월 쓴 것간에 어느 정도 차이가 발생을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소리가 변하는 경우 품질에 문제가 있는 걸까요?

    어떤 분야든 제조업에서 품질관리를 해보신 분이라면 잘 아시겠지만, 한 번 만든 제품의 성질이 끝까지 변화없이 유지된다고는 절대 장담 못합니다. 장담할 수 있다면 그건 아예 스틸이나 글라스 제품일테고, 석유계 수지나 목재, 펄프가 들어간 놈들은 100%라는게 없습니다. 해서, 설계 후 시제품을 만들고 테스트하여 성질이 변화하는 것까지 확인하는게 기본 과정입니다. 출시 후 필드에서의 반응과 품질 이슈까지 미리 예측하고 있어야지요. 특히 오디오 쪽은 소재 선정에 따라서는 작동 시간에 따른 소리 변화가 있을 수도 있고, 기본이 된 제조사라면 이 변화가 적은 소재를 채택하거나 혹은 변화 이후의 소리를 감안하여 설계하고 제작하겠지요.

    제품에 따라서는 처음 박스 뜯고 음악 틀었을 때 터무니 없이 답답한 소리가 나서 제조사에 문의해보면 번인 운운 합니다. 코웃음 치고 대충 쓰다가 어느 날 보면 소리가 시원시원하게 나오면 내 귀를 의심하다가, 그런 걸 수없이 반복 경험 해보면 연구소와는 거리가 먼 일반 사용자들도 경험적으로 알게 되는 것이지요. 다만, 번인이 만병 통치약인 것마냥 맹신하고 신격화 하는 건 매우 경계해야겠지요.

    어디나 그런 면들이 있지만, 특히 오디오 판은 괴상한 미신들이 많습니다. 늘 경계하고 의심하며 왜 그런지 스스로 되물어보는 것도 좋은 태도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내가 그 차이를 못 느끼거나 차이가 있다는 걸 모르거나 그걸 이해하지 못한다고 해서, 차이가 있다고 하는 남의 얘기들을 조롱하는 건 스스로 모른다는 걸 실토하는 겁니다.

    신품 뜯자마자 제 소리 잘 나오고 소리가 변하지 않는 스피커도 물론 많습니다. 저가형 스피커들입니다. 10년을 써도 한결같아요. ㅋ 진동판이 뭐 움직여야 말이지요.

    2019.05.05 23:46 [ ADDR : EDIT/ DEL : REPLY ]
  7. bluecheese

    여담으로, 오디오 쪽엔 기기 하나를 들여서 오래 써보지도 않고 계속 바꿈질만 하는 경우가 흔합니다. 대개 소리가 변한다는 건 생각도 못하여, 처음의 그 소리가 실망스러우면 얼마 못 가 내보내버리지요. 그게 반복되면 오디오라는 취미에 들인 돈이 어마어마하게 불어나버립니다.
    정말 싹수 없는 기기가 아닌 한, 제대로 알려면 최소 몇 달 정도 써봐야 합니다. 사람이 뭔 귀신도 아니고, 처음 잠깐 써보고 어떻게 기기의 성능을 다 파악하나요. ㅎㅎㅎ

    2019.05.05 23:54 [ ADDR : EDIT/ DEL : REPLY ]
  8. bluecheese

    보스 정도면 정격 하이파이 쪽에서는 약간 이단처럼 여겨지는 면은 있으나, 어쨌든 수많은 기술을 보유한 브랜드이고 사운드나 품질도 최소 기본 이상 되는 고급 제품입니다.

    처음 사서 틀어보면 텁텁한 중고역에 베이스만 붕붕거리니 뭐 이런게 다 있나 싶을 수도 있는데, 대중적으로 듣기 좋은 사운드를 타겟으로 하다 보니 그렇습니다. 직접음보다 반사음에 주목하는 좀 독특한 브랜드이기도 하고요. 잘 들어보면 음장 표현은 괜찮은 편입니다.

    뭐 원래가 맑은 사운드와는 거리가 있긴 하지만, 몇 달 쓰다보면 처음보단 많이 나아집니다. 맑은 느낌이 덜한 건, 뭐 bgm용으로 편하게 듣기에 좋네 하면 그만이고요. 참고 되셨길...

    2019.05.06 00:00 [ ADDR : EDIT/ DEL : REPLY ]


id=226a28960400007b||t=1250304485|et=730|cs=unfefjbe

naver-site-verification: naver9b187fb765b6c1b99fd9398aaa2ab1f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