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맛집소개입니다.2019.02.15 17:32




몇일전부터 돼지갈비와 냉면이 당겨서


오늘은 먹고말겠다 마음먹고 일을 끝낸후 가게로 돌아가는 중에 


돼지갈비집을 찾아볼까 하다가 


자주 지나가는 길인데 뭔가 간판이 전통맛집처럼 보이는데 한번도 가보지 못했던곳이 


생각이 나서 한번 가보기로 마음먹고 가봤습니다.


점심시간에 갔는데....


와 이렇게 고기집이 점심부터 바글바글하는 곳은 처음봤습니다.


마치 주말의 저녁타임같은 광경이었어요.


장사가 엄청 잘되더라구요.


내가 본 돼지갈비집중에 점심에 장사가 제일 잘되는곳이 아닌가 싶어요.


위치는 바로 이곳입니다.





앞뒤로 하나씩 있는데 동글갈비 두군데가 다 같은곳이더라구요.


저는 처음가봐서 동글갈비인줄 모르고 간판이 허름한곳으로 입성했습니다.


들어갔더니 시끌벅적...


진짜 점심시간에 보통 고기냄새 배서 잘 안가잖아요.


그런데 여긴 그런거 없다 하는 느낌이더라구요.


점심시간 돼지갈비 대박이더라구요.






이름이 재밌더라구요. 


동글갈비


그런데 저 메뉴판에는 동굴이라고 써있어서 뭐가 맞나 했는데


동글이 맞더라구요.


메뉴판집에서 잘못쓴거같아요. 분명 동글이라고 얘기했는데


동글이 뭔가싶어 동굴로 쓰지 않았을까 예상해봅니다.


사장님도 그냥 쿨하게 사용한거 같더라구요.


일단 메뉴판을 한번 보시면 심플합니다.


매뉴가 딱 저게 전부에요.



사실 저는 돼지갈비에 냉면을 먹고싶어서 간건데


메뉴판을 계속 보고 또 봐도 냉면이 없더라구요.


제가 돼지갈비집에 냉면이 없는건 또 처음 본거같네요.


오늘 처음보는게 왜이렇게 많을까요? ㅎㅎ


어쨋든 이건 그냥 밥과 돼지갈비를 먹으라는 계시로 생각하고


더 고민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공깃밥을 두개 주문했어요.


원래 잘 가는 방화동에 홍능숯불갈비집에서는 밥을 한공기로 나눠먹고


냉면까지 시켜먹곤 했는데 여긴 두번 고민할 필요가 없이


밥과 함께 먹어야 하는 곳이었습니다.





사실 돼지갈비는 냉면과 먹는것도 좋지만 진짜는


밥이랑 먹는게 더 맛있긴 해요.


다만 다양하게 먹고싶은 욕구때문에 밥과 냉면 두개를 다 먹기도 하고


선택해서 먹기도 하죠.


이곳은 그냥 고민 끝!! 


고기만 먹던지 밥과 먹던지입니다.


하지만 돼지갈비는 밥과 함께 해야 비로소 완성이긴 하죠.



들어왔을때 사람도 바글바글하고


간판도 꽤 오래되보이고 맛집이 맞나보구나 하는 생각이 드니


내심 더 기대가 되더라구요.


상차림이 나왔습니다.


파채가 무심하게 마늘과 쌈장과 채소샐러드가 같이 나왔습니다.


채소샐러드는 그냥 허전해서 나온거같아요. 


딱히 손이 가진 않더라구요.


그래도 좋아하는 분들이 계시겠죠?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무채절임입니다.


돼지갈비와는 정말 환상의 짝궁이 아닌가 싶은 반찬입니다.


저게 안나오는 돼지갈비집이라면


거긴 돼지갈비에 대한 연구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1인입니다.


그런점에서 여기 나오는 밑반찬들은 별건 없지만


돼지갈비와 밥을 맛있게 먹게 하기위한


기본은 잘 지켰더라구요.


김치도 다른데와는 다르게 직접 담궈서 맛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식당이란 자고로 직접 모든 음식을 만들어 손님한테 제공해야 하는데


식자재마트같은 곳에서 사와서 내놓는 곳은 


참 뭐랄까...요리가 나오기도 전부터 믿음이 안갑니다.


그런것이 그 식당의 얼굴인데 말이에요.






파무침의 맛도 괜찮았습니다.


사람들이 고기집의 파무침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지만


얼마전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봐도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잘 알 수 있습니다.


돼지갈비와도 잘 어울리지만 


역시 파채는 삼겹살과 제일 궁합이 좋죠.


하지만 돼지갈비와도 좋습니다.


제 개인적인 픽은 무채절임이지만 말이죠 ㅎㅎ


둘다 먹으면 더 맛있어요. 매콤했다가 새콤달콤한


조화가 아주 좋습니다.





김치가 아주 뛰어나다고는 할 수 없었지만 


그래도 반찬으로 먹기에 손색은 없었습니다.


사실 김치는 삼겹살을 먹을때 구워먹으면 더 맛있을거같았어요.


돼지갈비보다는 삼겹살용 김치가 아닌가 싶더라구요.


어쨋든 반찬은 확실하게 고기와 먹을 반찬만 나옵니다.



냉면을 하지 않는 이유도 여기서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거의 돼지갈비에만 집중하겠다는 뜻인거 같아요.


돼지갈비만 팔아도 엄청 바쁘니 냉면까지는 신경쓰지 못할거같다고 생각한것 같고


일을 최소화해서 돼지갈비에 집중하는 그런곳이라고 생각됩니다.


불판을 갈아달라고 하지는 않았는데 다른 포스팅을 보면


불판도 안갈아주는거 같더라구요.


이건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잘은 모르겠네요.


너무 시커멓게 탄 불판은 갈아줘야 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괜찮은거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네요.









공기밥을 시켰더니 이렇게 국이 하나씩 나왔습니다.


냉면과 같은 이유로 여기는


된장찌개도 없었습니다.


일의 간소화를 위해 없앴다고 생각했지만


사실 국물이 좀 아쉽긴 했습니다.


분명 된장찌개와 같이 먹고싶은 사람이 있었을텐데


일의 간소화를 위해 뺀것이 좀 보이긴 했습니다.


하지만 단순하게 돼지갈비에 집중한다고 생각하면


그렇게 나쁘다고는 생각 안합니다.


다만 아쉬워할 손님이 분명 있을거라고 생각이 드는것이죠.








상차림과 함께 숯불과 고기가 빠른시간에 나왔습니다.


엄청 능숙하신 분들이 일하시는곳같아요.


점심에도 이정도니 항상 바빠서 모두들


베테랑이 아닌가 싶어요.


고기는 꽤나 푸짐했어요.


처음엔 그냥 메뉴판 대충보고 2인분 시켰는데

 

고기를 보니 꽤 많은거 같아서 다시 봤더니


400g 이더라구요.


보통은 뼈포함 250g정도인데


오호!


꽤나 푸짐합니다.


15000원이 그렇게 비싸게 느껴지지 않는 가격이었어요.


일반적인곳에서 3인분 양이 나온것이니까요.








고기가 많아서 한 3번은 구운거 같아요.


보통 2인분이면 1번내지는 2번에 다 굽거든요.


확실히 양이 많았습니다.


이때부터는 거의 사진을 찍을 틈이 없었어요.


왜냐.... 돼지갈비는 구울때


쉴새없이 구워줘야 하거든요.


그래야 양념이 타질 않습니다.


스테이크나 소고기 삼겹살처럼 그냥 냅두고 있다가는


숯덩이맛을 보게 됩니다.


고기맛이 아주 달지 않았고 적당한 간이 잘 들어있었으며


고기가 다른 돼지갈비집보다 쫄깃했습니다.


다른 반찬과 먹는 조화도 괜찮았구요.


사람이 많을 만 하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무엇보다 가격대비 양이 괜찮고


맛도 괜찮으니 사람이 많을 수 밖에 없겠구나 싶더라구요.


고기도 국내산이고 냉장이기 때문에 씹는 질감도 좋았습니다.


간혹 냉동에서 꺼낸 돼지갈비를 주는곳이 있습니다.


그런건 구우면 뭔가 고기씹는 맛이 서걱서걱하다고 할까요?


뭔가 고기가 아닌 다른 걸 씹는 느낌이 있거든요.


돼지갈비 하나만을 제대로 해서 내놓는다면 이렇게 


장사가 잘된다는걸 몸소 보여주는 맛집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방화동갈일 없을땐 다음부턴 여기서 돼지갈비 먹어야 겠네요.


좋은 맛집을 잘 찾았습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서구 화곡동 98-238 | 원조동글갈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매직님